26 September 2018 - 닷컴거북당

분당점집 수원점집 용인점집 거북당 010-3269-3237 진상 손님 괴로워요

거북당 한수부가 말하는 괴로운 손님 정보제공 : https://blog.naver.com/yaya7072001/221350220006 예약안내 : 010-3269-3237 #수원점집 #분당점집 #용인점집 ...

[음악]

안녕하세요 거북 땅 한수 봅니다 오늘은 여러가지 이야기 주제 중에서 지 인상까지 진삼 하시지요 진상손님 에 가게에서 이야기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여러가지 진상손님 의 유형이 있는데 대표적인 경우가 점을 보러 오면 선 무당 한테 제 어떤 신체적인 이야기를 자문을 듣고 어떤 방향을 설정하고 상담을 하러 오는 거 아니겠어요 손님 입장에서 그런데 내 이야기를 듣는 것이 아니라 처음부터 끝까지 자기 얘기만 해요 법사님 시작해 가지고 끝날 때까지 외주 r 고주알 이건 어떤 그 현장에서 저와 또 그 8 5 저쩌구 이야기를 듣다 보면 내가 이야기를 해 줄 틈이 없는 거에요 그럼 나중에 이제 제가 어림없어 곳이죠 그러면서 손님 손님은 저한테 점을 걸어 오신 거에요 아니면 제가 손님이 무당이 라거 부르 점을 보러 손님한테 찾아간 겁니까 그러면 음 좀 거하게 뜨면서 큰가요 이제 이렇게 나오는데 그렇게 될 때 올바른 점성을 나옵니다 힘들겠죠 그리고 또한가지 경우 아주 대표적인 경우에 즉 손님이 찾아온 제가 그럽니다 손님 향연 어디라고 사시는 동네 라고 아니면 그 선과 뭐 dec 가지 김치 이렇게 접고 점상 시작을 하는데 울 먹은 바 머리야 어디까지가 맞춰 봐 나 뭐 유주 알고 줄 알고 이렇게 까지는 안 해도 좋지만 그래도 내가 어떤 점사를 내 줄게 는 어 없었니 맞습니다 틀립니다 이건 그렇습니다 이런 대구라도 해줘야 되는데 이 탑 땀으로 자크를 땄고 어떡하지 많지만 보자 20으로 그러면 나는 누구 하고 대화를 벽에다 되고 대화하는 것도 아니고 그럼 어떤 꿀먹은 벙어리 엄 들이 많아요 음 그렇게 자존심도 상하고 화도 나오고 이 사람이 도대체 달을 실험 하러 왔나 점자 비 5만원 10만원

돌려주고 그냥 가시라고 하고 싶을 정도로 나가지 그렇게 짜증나는 경우가 많죠 그리고 또 이제 어떤 경우가 있냐면 어 우리가 그 가전제품을 하나 사던가 아니면 자동차를 하나 사도 기간이라 어떤 주행 어 리를 다져놓고 구상도 보증기간 이렇게 있잖아요 그런데 6개월 전에 7개월 전에 1 80점 한번보고 봤어요 뭐 제가 그 사람을 다 기억은 못하죠 제가 무슨 소설을 쓰는 사람도 아니고 그때그때 영감이 떠 올랐을 때 신적인 어떤 점사를 내주는데 어느날 갑자기 시간도 머치 덮개도 없이 밤이고 낮이고 왜냐하면 사생활이 있고 예를 들어 9 땅에 구설 하러 갈 수도 있고 아니면 산에 기도를 날아갈 수도 있는데 전화 가지고 대짜 보철 법사님 옛날에 끈 뜨고 전부를 같은 기억 나시죠 예 2 드시죠 나중에 특징적인 얘기라면 제가 떠오르죠 왜 그러십니까 그러면 6개월 실 개월 8개월 뭐 한 1년 흐른 다음에 전화와 가지고 계속 묻는 거예요 그러면 내가 점사 비우 만원 10만원 맞고 그를 평생 애프터서비스 해가지고 그들이 맨날 생활에 대해서 항상 얘기해줄 수 없는건데 나 7자 하나요 예 세상에 그런 경우가 어디 있으며 점차 미 5만원 10만원 봐도 선애가 그래서 기자 되는것도 아니고 난 해줄 톡에 해줬는데 계속 이렇게 한다면 진짜 부담해 먹기 힘듭니다 제가 좀 그러지 말아주세요 매실청 1 짜증만 진짜 그렇게 또 어떤 경우가 있냐 하면 사람이 어떤 개인적으로 우리가 이제 다른 사람 지대를 방문한다고 해도 최선이 이런 있잖아요 복장 이라든가 머리 어떤 형태 라던가 뭐 나 서버로 가는 자리가 아니기 때문에 백금이 차려입고 무슨 미용실에 가서 머리 다듬고 가능 것까지는 바라지 않더라도 어떻게 신예 이야기를 구하는 젊 삽으로 온다는 사람이 눈 것도 안되고

머리는 다음 틀어져 가지고 찾아 오질 않나 어떤 경우엔 또 입에서 숨 푹 떠 풍경 하면서 물론 괴로운 니까 점보롤 건 아니지만 금연 내각 점사를 제대로 봐주고 시켰어요 나도 환아의 무시당하는 기분이 고 어떻게 신의 말씀을 구한 온다는 사람이 그렇게 얘기 없이 진짜 막말로 싸가지 없이 그렇게 찾아 올 수가 있으니까 그럼 어떻게 여자를 같은 경우 여름철 가도 사람이고 심봉사가 아니에요 등 달려있고 보고 느끼고 또 아들 의룡 측정을 가지 인간인데 신의 중재자 지 사람이 집에 가신 이 아니란 말입니다 부라 잡아 안했는지 속이다 비치게 끝 모습 있고 지 않나 어떤 경우 여자들 같은 그대로 어떻게 니스 같은 뭐 팬티가 몰랑 거 아냐 그럼 나보고 어쩌라고 내가 어디나 시선을 두고 점을 봅니까 예 제발 좀 그러지 말아주세요 힘들어요 왜 그럼 내가 땅 바닥만 쳐다보고 점을 볼 거니까 천장만 쳐다보고 점을 볼 겁니까 상대방을 다르다 보면서 거기서 지기를 타고 영감으로 부터 느끼는건데 분 들 때가 없는거예요 우리 종 예의 좀 지키고 삽시다 진짜 많아요 내용을 계속 흥분해 가지고 빨 소리가 커지는 데 왜 거의 하구요 그리고 어떤 경우가 있냐면 어쨌든 얘기를 하는데 실제로 제 경험에 2개를 하나 더 말씀드릴게 황당 했어요 무당도 사람이고 잠을 자요 예 내가 무슨 뭐 잠 안자고 사는 사람도 아니고 점을 뭐 몇일 전에 보고 갔는데 답답한건 합니다 그렇지 나 새벽 5시반에 전화해 가지고 자른 사랑 깨워 놓고 며칠전에 같은 누군데 법사님 답답해서 그런데 어찌 하오리까 한예원 단 어떡합니까 그날 내 스케줄에 엉 강이 되어 자모 짜며 힘들고 재벌 좀 얘들은 지키고 삽시다

예 부탁드릴께요 감사합니다 [음악]

XML Transcript: